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이때는 슬프고 아픈 기억입니다.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22-04-16 11:49:37 조회수 10

이때는 슬프고 아픈 기업입니다.

 

지금도 힘겨워 하는 어머니들이 사랑하는 아이들의 유품을 끌어않고 절규합니다.

풀어주지 않는 의문들이 가슴에 응어리가 되었습니다.

 

지우려고 조롱하는 사람들이 여전합니다.

사람이 아닌 듯 비아냥댑니다.

짐승 소리를 내면서 그만 울궈먹으라고 소리칩니다.

 

미숙함과 부주의로는 답이 되지 않습니다.

이해할 수 없는 모의들이 어린 생명들을 희생시켜 이루어졌습니다.

감추는 힘이 너무 커서 드러낼 수 없습니다.

 

‘기억공간’ 마저 걷어 치워버립니다.

지나가 버려서 없었던 일로 여기려 합니다.

속죄하는 사람도 없이 헛된 죽음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숨겨 둔 것은 드러나고, 감추어 둔 것은 알려져서 환히 나타나기 마련이다.”(누가복음서 8장 17절)

주님의 말씀대로 속히 되기를 기다립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이번 주일부터 주일예배를 실시간으로 유튜브에서 방송합니다.김찬휘2022.01.146
[공지]오래 된 설교동영상은 '유튜브' 에서 볼 수 있습니다.김찬휘2018.05.0547
[공지]'성경필사'를 할 때에 참고하세요.김찬휘2018.04.2496
496잊혀지는 6.25전쟁김찬휘2022.06.252
495‘하나님은 없다.’라고 생각이 들면 자신을 바라보세요.김찬휘2022.06.186
494빚쟁이김찬휘2022.06.127
493비가 안 옵니다.김찬휘2022.06.065
492경전(經典)김찬휘2022.05.287
491다 사정이 있습니다.김찬휘2022.05.208
490김찬휘2022.05.148
489따져볼 수 없는 은혜김찬휘2022.05.068
488처신 (處身)김찬휘2022.04.306
487제왕적 권위김찬휘2022.04.226
>> 이때는 슬프고 아픈 기억입니다.이미지김찬휘2022.04.1610
485봄 마당이 파랗습니다.김찬휘2022.04.096
484팬덤 (fandom)김찬휘2022.04.028
483‘공간이 의식을 지배한다.’김찬휘2022.03.268
482내버려두실 것 같아 두렵습니다.김찬휘2022.03.195
481지도자는 그 집단의 척도입니다.김찬휘2022.03.125
480지도력김찬휘2022.03.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