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가짜 뉴스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8-10-14 16:22:53 조회수 20

가짜 뉴스

 

정부와 여당이 가짜 뉴스를 잡겠다고 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야당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정치인들이 나서기 때문에 정치적인 것만 드러나고 있습니다.

 

기독교 인터넷신문 매체인 [뉴스앤조이]는 그 가짜 뉴스의 진원지 중 하나가 국민일보를 비롯한 기독교 언론들이라고 지적합니다(‘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2018.10.13.). 일부 목회자가 이것을 사실로 선포를 하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성도들이 사실 확인 없이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를 하고 있습니다.

 

객관적으로 보면 그 거짓됨이 명백합니다. 그런데도 가짜 뉴스가 설치는 것은, 그것이 사실이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듣고 싶은 말과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하기 때문입니다.

 

생활 속에 파고드는 가짜 뉴스들이 엄청 많습니다. 입에서 입으로 타고 넘으며 사실이 되어버립니다. 분별력을 잃으면 우리의 입도 정신 잃은 전달자가 됩니다.

 

그러나 입에서 나오는 것들은 마음에서 나오는데, 그것들이 사람을 더럽힌다.”(마태복음 15:18)

 

상스러운 욕지거리만 서로를 더럽히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의 말씀을 명심하고, 따라야 합니다.

 

-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29결혼기념일김찬휘2018.12.1645
328예산김찬휘2018.12.0915
327학생들이 성경을 읽고 있습니다.김찬휘2018.12.0223
326추방당할 때까지김찬휘2018.11.1830
325입국 수속김찬휘2018.11.1124
324타임밸트김찬휘2018.10.2825
323호세아처럼김찬휘2018.10.2116
>> 가짜 뉴스김찬휘2018.10.1420
321썩은 이김찬휘2018.10.0726
320냄새가 심해도김찬휘2018.09.3023
319“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김찬휘2018.09.2326
318떠나는 친구 때문에김찬휘2018.09.1623
317한 주간의 감사김찬휘2018.09.0923
316‘동기(動機)’김찬휘2018.09.0212
315라오스 목장김찬휘2018.08.2624
314자만이 불러온 참패김찬휘2018.08.1921
313“다윗은 주님의 마음에 드는 사람입니다.”김찬휘2018.08.1242
312감찰 (監察)김찬휘2018.08.0527
311죽음에까지 이르게 하는 거짓말김찬휘2018.07.2959
310추신수선수가 52게임 연속 출루 중입니다.김찬휘2018.07.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