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라오스 목장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8-08-26 15:04:08 조회수 24

라오스 목장

 

 

어제 저의 집에서 학생부 목장의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함께 밥 먹고, 찬양하고, 기도하고, 말씀을 나누고, 게임도 했습니다.

밥을 준비하느라 늦게 자서 피곤하고, 토요일이라서 분주한 마음도 있었지만, 학생들이 집으로 들어오는 모습을 보면서 그 모든 것이 사라졌습니다.

 

수빈이가 친구들을 잘 챙기고 돌보기 때문에 목자로 섬기도록 부탁을 했습니다.

유빈이는 다음 주부터 찬양을 인도해 주기로 했습니다.

한 달에 한 번은 야외로 나가서 모이기로 했는데,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연구를 해봐야겠습니다.

 

이렇게 진행 상황을 말씀드리는 것은 부모님들과 성도님들의 관심과 기도를 구하기 위해서입니다.

 

한국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 말을 많이 합니다.

주일학교와 청년부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텅 비고, 노인들 몇이 그 큰 예배당을 지키고 있는 유럽교회처럼 될 것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자녀들의 사회적인 장래를 걱정하고 준비하는 것만큼, 오히려 그보다 더 많이 자녀들의 신앙을 위해 애써야 합니다.

주님께서 그들을 우리에게 맡기신 이유이며, 사명입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83주일예배 동영상을 올렸습니다.김찬휘2020.04.0416
382성도들과 함께 예배하고 싶습니다.김찬휘2020.03.0127
381선택과 필수김찬휘2020.01.1938
380로이의 탄생김찬휘2020.01.1246
379보는 눈이 바뀌어야 새롭게 보입니다.김찬휘2020.01.0530
378새로울 것이 없는 ‘새 날’에 거는 기대김찬휘2019.12.2941
377미세먼지의 계절이 왔습니다.김찬휘2019.12.1531
376왼쪽 어깨 가까운 팔 부위가 많이 아픕니다.김찬휘2019.12.0824
375담배 연기김찬휘2019.12.0150
374난방수 주입구를 청소했습니다.김찬휘2019.11.2429
373제일 큰 걱정은 성도들입니다.김찬휘2019.11.1851
372가장 서둘러야 하는 건김찬휘2019.11.1045
371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김찬휘2019.11.0334
370아전인수 (我田引水)김찬휘2019.10.2728
369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공수처)김찬휘2019.10.2023
368서초동-광화문, 여의도김찬휘2019.10.1336
367물만 주는데도 잘 자랍니다.김찬휘2019.10.0631
366가장 원하는 것김찬휘2019.09.2932
365하수관이 막혔습니다.김찬휘2019.09.2226
364쓰임새김찬휘2019.09.1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