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아내와 산책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8-07-08 15:15:42 조회수 61

아내와 산책

 

 

운동 부족으로 몸이 보기 흉해지고, 건강에도 좋지 않아서 아내와 함께 일주일에 51시간씩 산책을 하고 있습니다.

 

봉산공원에 잘 마련된 산책로까지 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집에 있으려고 하지만, 아내가 강력하게 끌어서 통하지가 않습니다.

 

산책로가 숲으로 덮여 그늘이 지고, 바람이 시원해서 오르기만 하면 기분이 금새 좋아집니다.

해가 지고 나면 많은 사람들이 나와 그 길을 함께 걷습니다.

 

건강 때문에 시작을 했지만,

걷다보면 정리되지 않는 감정과 생각이 많아집니다.

10층 높이는 되어 보이는 열사기념탑계단을 오르고, 구불진 길을 따라 걷다보면 머릿속이 비어집니다.

 

계속 걷다보면 정리되고 채워지는 것이 있을 겁니다.

그것이 기대가 되기도 하고,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봉산공원 산책로가 인생여정의 산책이 됩니다.

 

날이 추워지기 전에 힘내어 걸어보세요.

스치는 시원한 바람만이 아닌 다른 무엇도 만나게 될 겁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42한계김찬휘2019.03.3127
341유착 (癒着)김찬휘2019.03.2419
340퇴직금김찬휘2019.03.1732
339필터 (filter)김찬휘2019.03.1028
338항거 (抗拒)김찬휘2019.03.0314
337닫힌 고속도로 램프김찬휘2019.02.2413
336아내의 생일김찬휘2019.02.1718
335폭죽 소리가 사라졌습니다.김찬휘2019.02.1017
334무너진 삼풍백화점김찬휘2019.02.0330
333부팅(Booting)김찬휘2019.01.2010
332숨 쉬기가 힘듭니다.김찬휘2019.01.1340
331최선을 다했으니 고개 숙이지 맙시다.김찬휘2019.01.0620
330대상(大賞)김찬휘2018.12.3012
329결혼기념일김찬휘2018.12.1645
328예산김찬휘2018.12.0915
327학생들이 성경을 읽고 있습니다.김찬휘2018.12.0223
326추방당할 때까지김찬휘2018.11.1830
325입국 수속김찬휘2018.11.1124
324타임밸트김찬휘2018.10.2825
323호세아처럼김찬휘2018.10.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