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예멘 난민’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8-07-01 15:37:50 조회수 48

예멘 난민

 

제주도에 예멘 난민들이 난민 신청을 하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분들만이 아니라, 전 국민의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난민 신청을 받아주면 안 된다고 하는 분들도 나라와 국민을 위해 진심을 말하고 있습니다. 난민 신청을 받아줘야 한다고 분들도 명분과 이상과 필요를 충분한 근거를 가지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논의가 계속 되고 있고, 찬반 집회도 열리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반대편을 공격하거나 극렬하게 대립하지는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모두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이니까요.

 

가짜 난민을 구분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테러리스트가 그 틈에 끼어들어올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회적인 문제의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주장도 일리가 있고, 현실적인 문제가 될 가능성도 높습니다.

 

그래도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6.25전쟁과 그 이후에 우리도 난민과 다를 것이 없었던 오랜 시간이 있었습니다. 이해관계 여부와 상관없이 세계 많은 사람들이 우리를 도와주었습니다.

 

이제 그분들이 우리의 도움을 구하고 있습니다. 지금에 와서는 손을 거두고 뿌리친다는 건, 어떤 명분과 정당한 이유가 있다고 해도 너무 미안하고, 비인간적입니다.

 

우리는 항상 누군가의 따뜻한 손길에 도움을 받고 살아갑니다. 우리의 손도 그만큼은 따뜻해야 합니다.

 

-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29결혼기념일김찬휘2018.12.1645
328예산김찬휘2018.12.0915
327학생들이 성경을 읽고 있습니다.김찬휘2018.12.0223
326추방당할 때까지김찬휘2018.11.1830
325입국 수속김찬휘2018.11.1124
324타임밸트김찬휘2018.10.2825
323호세아처럼김찬휘2018.10.2116
322가짜 뉴스김찬휘2018.10.1420
321썩은 이김찬휘2018.10.0726
320냄새가 심해도김찬휘2018.09.3023
319“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김찬휘2018.09.2326
318떠나는 친구 때문에김찬휘2018.09.1623
317한 주간의 감사김찬휘2018.09.0923
316‘동기(動機)’김찬휘2018.09.0212
315라오스 목장김찬휘2018.08.2624
314자만이 불러온 참패김찬휘2018.08.1921
313“다윗은 주님의 마음에 드는 사람입니다.”김찬휘2018.08.1242
312감찰 (監察)김찬휘2018.08.0527
311죽음에까지 이르게 하는 거짓말김찬휘2018.07.2959
310추신수선수가 52게임 연속 출루 중입니다.김찬휘2018.07.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