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낮은 담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7-10-29 15:35:51 조회수 14

낮은 담

 

경주에 있는 양동민속마을에 가본 적이 있습니다.

깊은 인상을 주었던 것은 낮은 담이었습니다.

가슴 아래로 낮게 두른 담 너머 집안이 다 보였습니다.

 

방마다 창을 열면 서로를 마주대할 수 있고,

넓은 마당은 가족들이 늘 어울리는 공간이고,

열린 대문은 이웃을 반겨 기다리는 마음입니다.

 

현대인은 높이 쳐올린 담과 굳게 닫은 문 안에서 안전을 기대하지만,

그로인한 불안함과 소외감은 더 깊어집니다.

 

마음의 담을 완전히 허물기는 어렵겠지만,

다른 이가 엿볼 수 있도록 조금씩 낮추어 갈 수는 있을 겁니다.

그러면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겁니다.

 

 

-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60절대적인 낱개김찬휘2019.08.1840
359억울합니다.김찬휘2019.08.1125
358기도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네요.김찬휘2019.08.0452
357“Not no Japanese!”김찬휘2019.07.2820
356대상포진김찬휘2019.07.2136
355영혼 구원은 주님이 교회에게 주신 사명입니다.김찬휘2019.07.0738
354주님이 기뻐하시는 교회김찬휘2019.06.3059
353이념이 탐욕을 품으면김찬휘2019.06.2325
352성도로 훈련을 받아야 합니다.김찬휘2019.06.1638
351보고 싶은 것만 보입니다.김찬휘2019.06.0927
350혈안(血眼)김찬휘2019.06.0221
349언제나 옳을 수는 없습니다.김찬휘2019.05.2627
3485.18은 자유입니다!김찬휘2019.05.1913
347반성합니다.김찬휘2019.05.1253
346어린 아이김찬휘2019.05.0520
345세포 하나하나 까지 다 아픕니다.김찬휘2019.04.2126
344길을 잃다김찬휘2019.04.1425
343의인(義人) 김찬휘2019.04.0722
342한계김찬휘2019.03.3127
341유착 (癒着)김찬휘2019.03.2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