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이웃의 조건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21-05-23 11:09:48 조회수 7

이웃의 조건

 

예전에는 한 동네나 같은 공간에서 가까이 지내는 사람들을 이웃이라고 불렀습니다.

지금은 SNS 공간에서 서로 친구를 맺거나, 팔로우하는 이웃이 더 많아졌습니다.

 

이웃의 조건이 생겼습니다.

선택적 이웃만 남았습니다.

 

어떤 일에도 내 편이 되어줘야 합니다.

어떤 때에도 내 말을 들어줘야 합니다.

 

내 시간을 함부로 빼앗지는 말아야 합니다.

내 공간에 함부로 들어오지 말아야 합니다.

 

이웃이 아니라 필요일 뿐입니다.

그는 나의 이웃이 되어야 하지만, 나는 누구의 이웃도 되지 않습니다.

 

조건을 따지지 않는 이웃사촌으로 함께 지내고 싶습니다.

주님께서 그렇게 서로의 이웃이 되어 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오래 된 설교동영상은 '유튜브' 에서 볼 수 있습니다.김찬휘2018.05.0543
[공지]'성경필사'를 할 때에 참고하세요.김찬휘2018.04.2492
450만남의 순간김찬휘2021.07.315
449체질 (sifting)김찬휘2021.07.2411
448깨어 있기김찬휘2021.07.188
447알맞게 행동해야 합니다.김찬휘2021.07.119
446잘난 척 합니다.김찬휘2021.07.0310
445필요한 것김찬휘2021.06.276
444도리 (道理)김찬휘2021.06.207
443재물신 (財物神)김찬휘2021.06.129
442훈장 (勳章)김찬휘2021.06.065
441가지치기김찬휘2021.05.306
>> 이웃의 조건김찬휘2021.05.237
439인생의 스승이 없습니다.김찬휘2021.05.167
438낳으시고 기르시는 부모님의 은혜김찬휘2021.05.0822
437월급날이면 늘 그곳에 갔습니다.김찬휘2021.05.0213
436업데이트김찬휘2021.04.2414
435때는 어김이 없습니다.김찬휘2021.04.1812
434욕망이 이념을 이겼습니다.김찬휘2021.04.1018
433백신김찬휘2021.04.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