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암막(暗幕)커튼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9-09-01 15:33:45 조회수 26

암막(暗幕)커튼

    

 

아내가 새벽에 너무 눈이 부시다면서, 침실에 암막커튼을 달았습니다.

커튼을 닫아놓으면 한낮에도 방안이 어둡습니다.

수면에는 좋은데, 강제로 시간을 붙드는 거라, 스스로 자신을 속이는 듯합니다.

 

신앙생활에도 암막커튼을 치는 분들이 있습니다.

억지로 붙들어 가려놓아서, 자신을 완전히 속입니다.

주님이 자신을 보시기에 좋아하실 거라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성도들이 칭송할 거라고 스스로를 다짐합니다.

 

투명한 것이 좋습니다.

어차피 주님의 눈을 가리고 속일 수 없습니다.

사람들의 눈도 예리해서 잘 숨길 수 없습니다.

부족함과 연약함이 그대로 들어나도 괜찮습니다.

대부분 비슷한 처지라서 서로를 받아들일 겁니다.

 

숨기려 하고, 감추려 하고, 아닌 체 하고, 모른 체 해보아도, 거의 다 드러나고 알려지게 됩니다.

암막커튼을 몇 겹으로 친다 해도 소용없다는 것을 금새 알게 됩니다.

 

밝은 빛이 제 때에 들어오도록 내어버려 두는 것이 더 좋습니다.

제 때에 맞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77미세먼지의 계절이 왔습니다.김찬휘2019.12.1527
376왼쪽 어깨 가까운 팔 부위가 많이 아픕니다.김찬휘2019.12.0822
375담배 연기김찬휘2019.12.0146
374난방수 주입구를 청소했습니다.김찬휘2019.11.2422
373제일 큰 걱정은 성도들입니다.김찬휘2019.11.1842
372가장 서둘러야 하는 건김찬휘2019.11.1041
371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김찬휘2019.11.0332
370아전인수 (我田引水)김찬휘2019.10.2726
369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공수처)김찬휘2019.10.2022
368서초동-광화문, 여의도김찬휘2019.10.1333
367물만 주는데도 잘 자랍니다.김찬휘2019.10.0627
366가장 원하는 것김찬휘2019.09.2930
365하수관이 막혔습니다.김찬휘2019.09.2219
364쓰임새김찬휘2019.09.1517
363인사청문회 (人事聽聞會, confirmation hearing)김찬휘2019.09.0834
>> 암막(暗幕)커튼김찬휘2019.09.0126
361친일(親日)김찬휘2019.08.2522
360절대적인 낱개김찬휘2019.08.1839
359억울합니다.김찬휘2019.08.1122
358기도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네요.김찬휘2019.08.0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