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토요일 예배 [ 토요일 오후 2시 30분 ]
  • 일요일 예배 [ 일요일 오후 2시 30분 ]
  • 예비신자 강의
  • 매주 수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 매주 목요일
  • - 오후 12시 부터 2시간

게시판 내용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작성자 김찬휘 등록일 2019-11-03 13:53:21 조회수 16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자녀의 성공을 위해서 부모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합니다.

도중에 손을 놓지 않으며, 눈을 돌리지 않습니다.

힘에 겹고, 더할 수 없는 부족함에 눈물을 쏟으면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습니다.

 

너무 오래 지나버렸기 때문에, 그들을 위한 기도를 잊어버립니다.

지쳐버린 마음에는 기대가 남지 않습니다.

어쩔 수가 없어서, 아예 생각을 안 하려고 합니다.

 

마지막에 눈이 감길 때까지 힘을 내야 합니다.

그들의 영혼이 주님께 돌아오도록 무엇이든 다 해보아야 합니다.

간절함이 허무함이 되지 않을 겁니다.

 

주님이 그를 포기하지 않으셨을 겁니다.

먼저 돌아서는 발은 악함입니다.

성급히 거두어들인 손은 부끄러움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할 수 없습니다.

그들을 포기하지 않으실 주님을 신뢰합니다.

주님이 그들을 위해서 사용하시는 신실한 도구로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김목사의 생각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오래 된 설교동영상은 '유튜브' 에서 볼 수 있습니다.김찬휘2018.05.0526
[공지]'성경필사'를 할 때에 참고하세요.김찬휘2018.04.2468
381선택과 필수김찬휘2020.01.194
380로이의 탄생김찬휘2020.01.128
379보는 눈이 바뀌어야 새롭게 보입니다.김찬휘2020.01.0512
378새로울 것이 없는 ‘새 날’에 거는 기대김찬휘2019.12.2912
377미세먼지의 계절이 왔습니다.김찬휘2019.12.1517
376왼쪽 어깨 가까운 팔 부위가 많이 아픕니다.김찬휘2019.12.0816
375담배 연기김찬휘2019.12.0114
374난방수 주입구를 청소했습니다.김찬휘2019.11.2416
373제일 큰 걱정은 성도들입니다.김찬휘2019.11.1822
372가장 서둘러야 하는 건김찬휘2019.11.1018
>>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김찬휘2019.11.0316
370아전인수 (我田引水)김찬휘2019.10.2714
369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공수처)김찬휘2019.10.2014
368서초동-광화문, 여의도김찬휘2019.10.1316
367물만 주는데도 잘 자랍니다.김찬휘2019.10.0613
366가장 원하는 것김찬휘2019.09.2915
365하수관이 막혔습니다.김찬휘2019.09.2213
364쓰임새김찬휘2019.09.1516